광고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임상수 특파원 = 해커 집단 어나너머스가 뉴욕증권거래소(NYSE) 웹사이트를 공격했으나 별다른 피해를 보지는 않았다고 CNN머니 인터넷판이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어나너머스는 전날인 10일 오후 3시30분께 최근 한달 내내 지속되고 있는 '월가 점령' 시위의 일환으로 뉴욕증권거래소 웹사이트(NYSE.com)를 마비시키겠다고 위협했다.

이어 웹사이트는 5분 후인 오후 3시35분부터 2분간 느려지다 마비됐으나 곧바로 정상으로 회복됐다. 모바일과 인터넷 감시회사인 키노트도 NYSE.com의 속도가 느려진 것을 확인했다.

또 같은 날 오후 5시30분부터 25분간 또다시 이 웹사이트는 정상적으로 운영되지 못했다.

인터넷 감시사이트인 얼럿사이트와 다운포에비리원오어저스트미닷컴도 이 사이트의 이상 현상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NYSE의 리치 애도머니스 대변인은 "우리 회사의 사이트에 아무런 문제가 발견되지 않았다"면서 이들의 주장을 부인했다.

앞서 어나너머스는 최근 유튜브 동영상을 통해 디도스(DDoS.분산서비스거부) 공격을 하겠다고 예고했다.

어나너머스는 그동안 디도스 공격으로 지난해 말 마스터카드 비자의 웹사이트를 몇 시간 마비시킨 적이 있다.

하지만 아마존닷컴에 대한 공격은서버 용량이 초대형이라서 실패했다.

nadoo1@yna.co.kr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