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스탠퍼드대학이 구글, 페이스 북 등 유명 웹사이트를 서핑할 때 신원보안에 취약점이 많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이 대학 컴퓨터보안연구소는 접속이 많은 185개 사이트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절반 이상의 사이트가 다른 사이트와 사용자 이름이나 사용자 ID 정보를 공유하고 있었다고 11일 밝혔다. 사용자 이름이나 사용자 ID 공유를 통해 접속자에 대한 정보를 제공받는 양이 최고로 많은 편에 속하는 사이트는 구글이나 페이스북, 컴스코어, 콴트캐스트 등인 것으로 조사됐다.

NBC 웹사이트에 등록할 때도 사용자의 이메일 주소가 다른 7개 회사와 즉시 공유되며 종합 가정용품업체인 홈디포의 웹사이트에서 지역 광고를 클릭하면 사용자 이름과 이메일 주소가 13개 회사에 전송된다.

이번 연구 결과는 웹사이트 시스템이 사용자의 접속 기록을 추적하는 것을 금지할 필요가 있다는 지적을 낳고 있다.

[정시행 기자 polygon@chosun.com]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