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커들의 동네북으로 전락한 소니가 또 한 번 해킹으로 인해 9만여명의 고객 개인정보 유출 가능성이 제기됐다.

12일 일본 현지 언론들은 소니가 현재 운영 중인 네트워크 서비스 해킹으로 인해 최대 9만3천명의 개인정보가 유출됐을 수 있다고 보도했다.

소니는 지난 7일부터 10일까지 게임이나 음악 전송 서비스를 제공하는 웹사이트에서 해커의 침입흔적을 발견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소니는 전 세계 약 9만3천여명 고객의 ID와 비밀번호, 사용자 이름, 주소, 이메일까지 노출된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다만, 신용카드 정보의 유출 여부는 아직 확인되지 않은 상태라고 소니는 덧붙였다.

소니는 현재 서비스 이용자들을 대상으로 비밀번호를 변경해줄 것을 요청하고 있다.

한편, 소니는 지난 5월부터 대규모 해킹에 시달리며 전 세계 서비스 이용자들의 개인정보가 유출되는 사태가 발생해 보안성에 대해 지적받은 바 있다.

+ Recent posts